‘나 혼자 산다’ 성훈, 양 관장과 수영장서 ‘세기의 대결’…자신감 ‘뿜뿜’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나 혼자 산다'/사진제공=MBC

MBC ‘나 혼자 산다’/사진제공=MBC

MBC ‘나 혼자 산다’에 배우 성훈이 돌아온다.

오는 15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는 오랜만에 찾아온 성훈의 리얼라이프가 펼쳐진다.

성훈은 앞선 방송을 통해 거침없는 ‘똥밍아웃’으로 웃음을 안겼다. 또 혼잣말 애교, 만찢남, 목욕 바구니 사랑까지 종잡을 수 없는 반전매력을 발산했다. ‘나 혼자 산다’를 통해 성훈의 재발견이 이뤄졌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만큼 독보적인 캐릭터를 보여줬다.

특히 그는 자신의 헬스트레이너인 양 관장과의 앙숙 케미로 큰 웃음을 선사했다. 양 관장에게 운동을 강요당하거나 음식을 강탈당해 짠내를 폭발시켰다. 반면 양 관장은 그런 성훈을 보며 즐거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번 방송에서는 함께 수영장을 찾은 두 사람이 관계의 전환점(?)을 맞이한다. 살면서 단 한 번도 수영을 배워 본 적이 없는 양관장과 달리 전직 수영 선수 성훈이 능숙한 실력을 선보일 예정.

이처럼 스승에서 제자로, 제자에서 스승으로 상황이 반전된 두 사람이 수영장에서 세기의 대결을 펼친다. 양 관장에게 항상 당하고 살았던 성훈이 그에게 복수할 수 있을 지가 관전포인트.

‘나 혼자 산다’는 급증하고 있는 1인 가구 문화 속 당당한 싱글라이프를 즐기는 스타들의 일상을 담은 다큐멘터리 형식의 예능 프로그램이다. 전현무, 박나래, 한혜진, 이시언, 기안84, 헨리와 게스트들의 에피소드가 펼쳐진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