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구석1열’ 김뢰하, “봉준호에 ‘살인의 추억’ 원작 소개한 사람은 나”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JTBC '방구석1열'/사진제공=JTBC

JTBC ‘방구석1열’/사진제공=JTBC

JTBC ‘방구석1열’에 출연한 배우 김뢰하가 자신이 영화 ‘살인의 추억’의 원작이 된 연극을 봉준호 감독에게 소개했다고 밝혔다.

오는 15일 오후 6시 30분 방송되는 ‘방구석1열’의 첫 번째 코너 ‘띵작 매치’에서는 충격적인 범죄 실화를 원작으로 한 영화 ‘추격자’와 ‘살인의 추억’이 소개된다. 특히 ‘살인의 추억’에서 조용구 형사 역으로 열연을 펼친 김뢰하가 출연해 뒷 이야기를 들려준다. 범죄 심리학자 이수정 교수와 ‘미쓰 홍당무’를 연출한 이경미 감독도 함께 출연해 이야기를 나눈다.

이날 김뢰하는 “내가 봉준호 감독에게 ‘살인의 추억’의 원작이 된 연극 ‘날 보러 와요’를 소개했다”고 밝혔다. 그는 영화 ‘살인의 추억’ 뿐 아니라 연극 ‘날 보러 와요’에도 참여했다.

김뢰하는 “연극의 제목처럼 실제 범인이 자신의 이야기를 다룬 연극을 보러 올 것이라 생각했다. 관객들에게 ‘극장에 온 범인을 보러 와라’는 의미가 담겨 있는 제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두 작품 모두 큰 사랑을 받아서 뿌듯하다”고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