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남정음’ 남궁민X황정음, 밀착 스킨십…설렘주의 로맨스 시작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훈남정음' 남궁민, 황정음/사진제공=몽작소

‘훈남정음’ 남궁민, 황정음/사진제공=몽작소

SBS ‘훈남정음’에서 남궁민과 황정음이 보다 가까워지면서 심쿵 스킨십을 연달아 선보인다.

14일 방송되는 ‘훈남정음’ 13~14회에서는 훈남(남궁민 분)과 정음(황정음 분)이 서로의 곁에 한 걸음 더 다가선다. 서로에 대한 마음을 조심스럽게 확인하며 가슴 떨리는 스킨십을 나눈다.

훈남은 먼저 스카프로 정음을 설레게 했다. 무언가 속상한 표정으로 정음에게 다가간 훈남. 그리고 이내 자신의 스카프를 정음의 목에 매줬다. 표정과는 전혀 다른 자상한 손짓이었다. 정음은 예상하지 못한 듯 놀란 표정으로 훈남의 얼굴을 뚫어지게 쳐다봤다.

그 다음은 포옹이었다. 오두리(정영주 분)와의 커플 매칭을 위해 사라진 귀농시인 김소울(김광규 분)을 찾아 낚시터에 가 있는 훈남과 정음. 물 트라우마가 있는 정음은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이에 정음에게 한달음에 달려온 훈남. “나만 봐”라며 정음을 꼭 안아주었다.

그 다음도 로맨틱했다. 늦은 밤 훈남의 갤러리인 공작소에 있던 두 사람은 무언가를 보고 깜짝 놀랐다. 두 사람은 이곳에 함께 있다는 걸 들키지 않기 위해 몸을 숨기느라 서로 밀착할 수밖에 없었다. 훈남은 그런 정음에게서 시선을 떼지 못했다.

‘훈남정음’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