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션샤인’ 이병헌, 조선을 버린 비정한 눈빛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미스터 션샤인' 이병헌/사진제공=화앤담픽처스

‘미스터 션샤인’ 이병헌/사진제공=화앤담픽처스

이병헌이 tvN 토일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에서 위풍당당 강렬한 아우라를 발산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오는 7월 7일 첫 방송 예정인 ‘미스터 션샤인’은 신미양요(1871년) 때 군함에 승선해 미국에 떨어진 한 소년의 이야기다. 소년이 미국 군인 신분으로 자신을 버린 조국인 조선으로 돌아오며 드라마가 전개된다. 김은숙 작가와 이응복 감독이 ‘태양의 후예’ ‘쓸쓸하고 찬란하神 도깨비’ 이후 다시 한 번 의기투합했다.

이병헌은 ‘미스터 션사인’에서 조선에서 노비로 태어난 후 미국으로 건너가 검은 머리의 미국인으로 살게 된 미 해병대 대위 유진 초이(Eugene Choi) 역을 맡았다. 유진은 아홉 살 때 주인 양반집에서 도망친다. 조선의 주권에는 관심조차 없다. 그저 혼란스런 격변의 시대를 겪고 있는 조선을 밟고 떠나 미국으로 가겠다고 결심한다.

이와 관련 이병헌이 ‘미스터 션샤인’을 통해 선보일 유진 초이의 포스를 담아낸 현장이 포착됐다. 그는 각 잡힌 미 해병대 군복을 입고 있다. 다른 사진에서는 블랙 신사모에 블랙 코트를 입고 말 위에 올라탄 채 범접할 수 없는 눈빛을 드리우고 있다.

이병헌은 이번 작품을 통해 무려 9년 만에 안방극장으로 복귀한다.

제작사 관계자는 “이병헌이 맡은 유진 초이는 지금껏 우리가 흔하게 접해왔던 남자 주인공과 차원이 다른 캐릭터”라며 “안방극장을 매료시킬 이병헌의 연기 변신을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총 24부작으로 구성된 ‘미스터 션샤인’은 ‘무법 변호사’ 후속으로 오는 7월 7일 오후 9시 처음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