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정:리턴즈’, 형보다 나은 아우 탄생..오프닝 스코어 23만 관객 돌파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영화 '탐정: 리턴즈' 포스터/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크리픽쳐스

영화 ‘탐정: 리턴즈’ 포스터/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크리픽쳐스

영화 ‘탐정: 리턴즈'(감독 이언희)가 지난 13일 개봉 첫날 23만 5164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2017년 이후 개봉한 코미디 영화 중 최고 오프닝 스코어를 기록했다.

지난해 개봉한 ‘보안관'(20만 6706명), ‘공조'(15만 1845명)를 비롯해 2018년 개봉한 ‘그것만이 내 세상'(12만 6797명),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14만 2798명), ‘레슬러'(6만 3660명) 등의 오프닝 스코어를 모두 앞섰다. 2016년 코미디 영화의 새로운 바람을 일으킨 ‘럭키'(21만 4065명)보다 높은 수치로 흥행을 예고했다.

무엇보다 전편 ‘탐정: 더 비기닝'(5만 533명)의 오프닝 스코어를 약 5배 넘어서며 ‘형보다 나은 아우’를 입증했다.

‘탐정: 리턴즈’는 탐정사무소를 개업한 만화방 주인 강대만(권상우)과 형사 노태수(성동일)가 전직 사이버수사대 에이스 여치(이광수)를 영입해 사건을 파헤치는 과정을 다룬다. 권상우·성동일·이광수의 연기 호흡과 한층 강력해진 재미, 흥미로운 추리로 관객들의 호평을 얻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