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츠’ 최귀화, 김영호에 일침 “이제 내가 시키는 일이나 하세요”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KBS2 '슈츠 '방송화면

사진=KBS2 ‘슈츠 ‘방송화면

KBS2 ‘슈츠’의 최귀화가 김영호에 일침을 가했다.

13일 방송된 ‘슈츠’에서는 채근식(최귀화)이 함대표(김영호)에게 “제 승진에 딱히 하신 일은 없고, 저한테 불법적인 일만 시키신 거죠?”라고 물었다.

이에 김영호는 “내가? CCTV엔 자네 밖에 안 보이던데? 자네는 그냥 내가 시키는 일이나 열심히 하면 돼”라고 말했다.

그러자 채근식은 “시키는 일이나요? 그 반대죠. 이제 나한테 멘토링 다시 받고, 내가 시키는 일이나 하세요”라고 돌직구를 날렸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