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강호동·박나래 등… 선후배 예능인, ‘6.13 지방선거’ 투표 독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613 투표하고웃자' 캠페인/사진제공=김영준스튜디오

‘613 투표하고웃자’ 캠페인/사진제공=김영준스튜디오

임하룡부터 박나래까지 개그맨 선후배들이 한마음 한뜻으로 뭉쳤다.

임하룡을 비롯해 대한민국의 웃음을 책임져 온 19명의 예능인과 예능 PD가 최근 서울 강남구 김영준스튜디오에서 진행된 ‘613 투표하고웃자’ 캠페인에 참여했다.

‘613 투표하고웃자’는 고소영 노희경 작가 류준열 박근형 박서준 배성우 이병헌 이준익 감독 정우성 한지민(가나다 순) 등 총 30여명의 배우와 작가, 감독들이 참여, 조회수 500만건을 기록하며 지난해 대통령 선거 당시 가장 큰 화제를 낳은 ‘0509 장미프로젝트’를 이어받은 최대 투표 프로젝트다.

이번에는 강호동, 김구라, 김국진, 김준현, 김태호PD, 남희석, 박경림, 박나래, 박수홍, 박휘순, 신동엽, 양세형, 유세윤, 유재석, 이수근, 이휘재, 임하룡, 장도연, 정준하 등(가나다 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예능인과 예능 PD 뭉쳤다. 이들은 ‘613 투표하고웃자’ 라는 프로젝트명 아래 전원 노개런티로 참여했다.

특히 올해는 6·13 지방선거를 맞아 일상의 삶을 바꾸는‘동네 민주주의’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고자 뜻맞는 스타들과 기획자, 에디터, 포토그래퍼 등 다양한 이들이 특정 단체 없이 모여 민간 차원에서 진행,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후원했다. YTN스타가 영상촬영과 편집을 맡고 김영준 스튜디오에서 사진 촬영을 진행했다. 사진 촬영은 ‘소통’을 주제로 종이컵 실 전화기로 출연자들이 대화하는 콘셉트로 진행됐다.

예능인들이 함께 한 이번 촬영은 어떤 행사 때보다도 화기애애하고 유쾌한 분위기가 흘렀다. 첫 타자였던 유재석은 촬영이 끝난 뒤에도 바로 떠나지 않고 다음 출연자인 김구라와 인사를 나누며 예능계의 훈훈한 정을 보여줬다. 예정된 시간보다 일찍 도착한 김준현은 절친한 선배 신동엽이 촬영 중이라는 것을 알고 한 발 일찍 스튜디오를 찾아 동반 촬영까지 진행했다. 임하룡은 후배 남희석과 과거 에피소드로 한참 동안이나 즐거운 이야기 꽃을 피웠다. 특히 이번 캠페인의 진행을 맡아 준 박경림은 임하룡과 ‘다이아몬드 스탭’부터 박휘순과 ‘옹헤야 춤’, 장도연과 ‘런웨이 패러디’ 등을 함께 하며 몸을 사리지 않는 열정으로 선후배의 벽을 허물었다.

선후배를 아우르는 구심점으로 활약해 준 박경림은 모든 촬영이 끝난 뒤 “방송이나 행사에서 만나는 분들도 늘 반갑지만, 이번 캠페인을 통해 대선배님부터 후배님들까지 만나게 돼 더욱 좋다. 앞으로 어떻게 하면 더 재밌고 즐거운 세상을 만들수 있을까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나누면서 개인적으로도 너무 행복한 시간이었다”고 소회를 전하기도 했다

국내 최고의 예능인들이 참여한 ‘613 투표하고웃자’ 의 사진과 영상은 오는 6월 1일부터 TV 방송을 비롯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와 YTN star SNS 및 포털사이트, 유튜브 등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공개됐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