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밥특공대’ 유민상, 연이은 ‘혼밥’에 “하차해야 할지도 모른다” 폭탄 선언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코미디TV '잠시 휴-혼밥특공대'/사진제공=코미디TV

코미디TV ‘잠시 휴-혼밥특공대’/사진제공=코미디TV

코미디TV ‘잠시 휴-혼밥특공대'(이하 ‘혼밥특공대’)의 유민상이 “또다시 혼자 밥을 먹게 될 경우 하차해야 할지도 모른다”고 하소연했다.

오는 12일 오후 11시 방송될 ‘혼밥특공대’에는 밥친구를 만나지 못해 슬퍼하는 유민상의 모습이 공개된다.

유민상은 지금까지 방송된 ‘혼밥특공대’ 5회 중 밥친구를 만나지 못한 유일한 인물이다. 이에 다른 멤버들 사이에서 불운의 ‘혼밥 아이콘’으로 떠오른 상황.

최근 유민상은 자신의 매니저에게 “이번에도 밥친구와 만나지 못하면 ‘혼밥특공대’에서 하차해야 할지 모른다”고 속내를 밝혔다. 매니저는 “두 번째 혼밥이면 진짜 뭔가가 있는 것 같지 않냐”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VCR을 통해 이를 지켜본 문세윤은 “아니다. 그런 얘기하지 말라”며 유민상을 위로했다. 김준현은 “이번 촬영에서도 혼밥하면 우리한테 신청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