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츠’ 위기 처한 장동건X박형식, ‘사이다’를 기대한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슈츠(Suits)'/사진제공= 몬스터유니온, 엔터미디어픽처스

KBS2 ‘슈츠(Suits)’/사진제공= 몬스터유니온, 엔터미디어픽처스

KBS2 ‘슈츠(Suits)'(극본 김정민, 연출 김진우)의 사이다 전개가 기대된다.
‘슈츠’가 종영까지 2회만을 남겨두고 있다. 4월 첫 방송 이후 줄곧 수목극 시청률 왕좌 자리를 굳건히 지킨 가운데 극의 전개에 관심이 더해지고 있다.

‘슈츠’의 중요한 장점 중 하나는 시청자 몰입도를 이끌어내는 밀도있고 쫀쫀한 스토리다. 지난 13, 14회에서는 최강석(장동건)이 위기에 처하고, 그에 따라  ‘강&함’의 권력구도가 변화했다. 누구를 믿어야 하고 믿지 말아야 할지 판단할 수 없는 흥미진진한 상황이 펼쳐졌다.

최강석은 물론 ‘강&함’까지 소송을 당한 상황. 함대표(김영호)는 이를 기회 삼아 최강석을 몰아내기 위해 폭주했다. 이때 고연우가 최강석의 재판과 강대표(진희경)의 대표 재신임을 건 모의법정을 제안했다. 모의법정에서는 홍다함(채정안)까지 몰아붙였다. 고연우의 진심이 무엇인지 알 수 없는 가운데 배우들의 텐션 넘치는 열연이 더해져 안방극장에 궁금증이 증폭됐다.

시청자가 사이다를 기대하는 이유는 분명하다. 그 동안 보여준 특별한 전개를 믿기 때문. ‘슈츠’는 매 에피소드 자극적이지 않으면서도 의미 있는 결말을 부여하며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정답이라는 것이 존재할 수 없는 법정 플레이에서 최강석 고연우는 자신들만의 방법으로 더 많은 사람이 행복할 수 있는 결과를 이끌어냈다.

때문에 시청자는 최강석과 고연우가 겪고 있는 위기와 관계 변화 뒤에도 의미 있는 전개를 기대하고 있다. 이와 관련 제작진은 “‘슈츠’가 종영까지 2회만을 남겨두고 있다. 더 깊이 있는 드라마가 될 수 있도록 제작진 및 배우들 모두 최선을 다하고 있다. 끝까지 뜨거운 응원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슈츠’는 유명 로펌 ‘강&함’의 전설적인 변호사와 천재적 기억력을 탑재한 가짜 신입 변호사의 브로맨스를 그렸다. 15회는 오는 13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