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트맨과 와스프’ 에반젤린 릴리 “마블 일원이라 기쁘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앤트맨과 와스프'에서 와스프 역을 맡은 에반젤린 릴리/사진제공=Marvel Studios

‘앤트맨과 와스프’에서 와스프 역을 맡은 에반젤린 릴리/사진제공=Marvel Studios

할리우드 배우 에반젤린 릴리가 영화 ‘앤트맨와 와스프’에 출연하며 마블의 일원이 된 소감을 밝혔다.

지난 12일 오후 서울 성동구 CGV 왕십리에서 영화 ‘앤트맨과 와스프’ 라이브 컨퍼런스가 열렸다. 배우 폴 러드, 에반젤린 릴리가 참석했다.

이날 에반젤린 릴리는 “‘블랙팬서’나 ‘어벤져스:인피니티 워’의 반응이 매우 좋았다. 나 또한 마블 유니버스의 일원이라 기쁘다”고 말했다.

이어 “가족들도 좋아하는 스토리”라고 덧붙였다.

‘앤트맨과 와스프’는 ‘시빌 워’ 사건 이후 은둔하며 히어로와 가장의 역할을 갈등하는 ‘앤트맨’과 새로운 파트너 ‘와스프’의 예측불허 미션과 활약을 담은 액션 블록버스터다. ‘앤트맨’에 이어 배우 폴 러드, 에반젤린 릴리가 극을 이끌어가며 마이클 더글라스, 미셸 파이퍼, 로렌스 피쉬번, 해나 존-케이먼 등이 화려한 라인업을 완성했다. 전편에 이어 페이튼 리드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오는 7월 4일 한국에서 전 세계 최초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