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바웃타임’ 이성경, 연습실서 청소기 붙잡고 ‘열창’…김동준 극찬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tvN '멈추고 싶은 순간: 어바웃타임'/사진제공=tvN

tvN ‘멈추고 싶은 순간: 어바웃타임’/사진제공=tvN

tvN ‘멈추고 싶은 순간: 어바웃타임'(극본 추혜미, 연출 김형식)에서 청소기를 돌리며 열창하는 이성경의 모습이 포착됐다.

이성경은 ‘어바웃타임’에서 수명시계를 보는 능력을 지닌 앙상블 전문 뮤지컬 배우 최미카 역을 맡아 이도하(이상윤)와 아슬아슬한 로맨스를 펼치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는 뮤지컬 언더 여주인공으로 본격적인 연습에 돌입한 최미카가 진짜 여주인공 김준아(김규리)의 압도적인 실력에 잔뜩 풀이 죽었다.

방송을 앞둔 12일 공개된 사진에는 홀로 뮤지컬 연습에 몰두하며 제대로 된 실력을 뽐내는 최미카의 모습이 담겼다. 귀에 이어폰을 꽂은 미카가 오직 자신의 목소리만으로 무대를 꽉 채우며 ‘당당 미카’로 복귀할 예정.

사진 속 최미카는 연습실 곳곳을 청소하던 중 청소기를 마이크처럼 잡고 서 있다. 이어 감정에 집중해 노래를 부르기 시작한다. 더욱이 극적인 표정과 안무를 곁들이며 노래에 심취한 최미카를 천재 감독 조재유(김동준)가 우연히 발견하게 되면서 그에게 극찬을 받게 된다.

무대에 설 수 없는 언더 배우의 숙명을 지닌 최미카가 ‘조재유 찬스’로 절체절명의 기회를 얻게 될 수 있을 지 시선이 집중된다.

무엇보다 이번 8회에서 공개될 이 장면을 통해 이성경은 ‘어바웃타임’ 1회에서 선보인 뮤지컬 오디션 ‘마이 핑크 러브 스토리’ 무대를 다시 한 번 선보인다. 촬영 당시 이성경은 무려 두 곡을 연이어 부르는 고난도 임무에 감정을 가다듬은 채 열창을 시작했다. 원테이크 촬영에서 단 번에 OK를 끌어냈다.

제작진은 “그동안 진짜 실력을 드러내지 못했던 최미카의 재능과 함께 그간 불편한 관계를 유지해 오던 최미카·조재유가 화해를 나눈다”며 “이성경이 첫 회에서 선보인 무대보다 한층 발전된 ‘흥 폭발’ 모습이 담기게 될 것”이라고 귀띔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어바웃타임’ 7회 말미에는 최미카가 이도하 형 윤도산(정문성)의 얼마 남지 않은 수명시계를 발견한 후 고민 끝에 도하에게 사실을 알렸다. 이를 들은 그가 “거짓말 하지 마”라며 분노를 폭발시켜 긴장감을 높였다.

‘어바웃타임’ 8회는 12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