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포자 구원 예능 ‘나의 수학사춘기’, 5人의 출사표에 ‘눈길’…26일 첫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tvN '나의 수학사춘기' 포스터/사진제공=tvN

tvN ‘나의 수학사춘기’ 포스터/사진제공=tvN

tvN ‘나의 수학사춘기’가 26일 첫 방송을 확정하고 수학 정복에 나선 출연자들의 출사표를 공개했다.

‘나의 수학사춘기’는 수학에 지친 많은 이들을 구원해 줄 신개념 교육 예능이다. 박지윤, 이천수, 몬스타엑스 민혁, 모모랜드 데이지, 더보이즈 선우가 10대부터 40대까지 다양한 연령대를 대변해 수학 도전기를 펼친다. 5명의 출연진은 여러 이유로 ‘수포자(수학 포기자)’가 됐지만 다시 한 번 수학 공부의 필요성을 절감하며 ‘나의 수학사춘기’와 함께 성장을 꿈꾼다. 방송에 앞서 이들이 각자 수학에 대한 자신의 이야기를 전했다.

 

박지윤·이천수 “자녀의 공부에 도움이 되고자”

학창 시절부터 ‘수포자’였다고 밝힌 박지윤은 자신의 ‘수포자’ 기질이 아이에게 전달될 지 모른다는 막연한 공포를 극복하기 위해 출연을 결심하게 됐다고 밝혔다. 박지윤은 “‘나의 수학사춘기’ 첫 시간부터 ‘꿀팁’이 쏟아져 나왔다. 아이의 학교 수업을 따라가는 데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지식을 얻고 있어 나만 알기 아까울 정도”라며 기대감을 높였다.

이천수는 수학 공부를 먼저 해서 딸에게 알려주는 멋진 아빠가 되고 싶다는 목표를 밝혔다. 축구선수로 오래 활약해온 이천수는 “축구는 확률이라고 생각한다. 승률로 상대팀과 우리팀을 비교 분석할 수 있고 나의 위치별 공격 성공률을 통해 선수로서 장단점을 파악할 수 있기 때문”이라며 “확률화하는 작업을 많이 해봤기에 백분율에 자신 있다”고 말했다.

 

민혁·데이지·선우 “팬·성장·호기심 충족 위해”

몬스타엑스 민혁은 10년도 넘는 세월동안 수학을 공부해 본 적 없다고 솔직히 고백했다. “프로그램을 통해 숫자와 계산이 무섭고 어렵다고 느끼는 것을 고치고 친근해지고 싶다”고 전했다. 특히 “팬들 중 중고등학생이 많은데 그들에게 ‘늦지 않았다. 수학 포기하지 마라’는 메세지를 전달하고 싶다”며 팬들을 격려했다.

모모랜드 데이지는 학생 때 수학 공부에 투자하는 시간 대비 성적이 좋지 않아 자신의 수학 실력에 의문이 남아있는 상태. ‘나의 수학사춘기’를 통해 수학 실력을 다시 한 번 검증하고 수학까지 잘하는 빈틈없는 사람으로 성장을 노린다. 또한 캐나다에서 오래 생활한 경험을 떠올리며 “한국은 정확한 답변에 의의를 둔다면 캐나다는 문제에 접근하는 방법에 의의를 둔다”며 한국과 캐나다 수학 공부의 차이점을 밝혔다.

평소 무언가를 배우는 과정에 흥미를 느낀다고 밝힌 더보이즈 선우는 “상대적으로 어렵게 느낀 수학을 다시 배울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생각했다”며 “인생은 답이 정해져 있지 않지만 수학은 명확한 정답이 있다는 게 매력이다. 수학에 자신감을 갖고 싶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또한 수능을 앞두고 있는 만큼 프로그램에서 배운 지식을 시험에 적극 활용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나의 수학사춘기’의 선생님을 맡은 차길영 수학강사는 방송을 앞두고 오는 23일 특별한 수학 강연을 진행한다. 오는 20일까지 ‘나의 수학사춘기’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참가 신청할 수 있다.

‘수포자’를 구원해 줄 ‘나의 수학사춘기’는 오는 26일 오후 7시 처음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