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타엑스 형원, ‘울트라 코리아’ 비하인드 컷 공개…셔누X아이엠 깜짝 등장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울트라 코리아 2018' 형원, 몬스타엑스 비하인드 컷/사진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울트라 코리아 2018’ 형원, 몬스타엑스 비하인드 컷/사진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그룹 몬스타엑스의 형원(DJ H.ONE)의 ‘울트라 코리아 2018’ 비하인드 컷이 공개됐다.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최근 공식 SNS 채널을 통해 지난 9일 형원이 참여했던 ‘울트라 코리아 2018’ 공연의 비하인드 컷을 게재했다.

사진 속 형원은 화려한 빛깔의 조명 아래서 디제잉에 몰입한 모습이다. 또 다른 사진 속에는 조명에 따라 다른 분위기를 자아내는 형원의 비주얼이 시선을 사로잡으며 뜨거웠던 현장 분위기를 짐작케 한다.

형원은 지난 9일 서울 잠실종합운동장에서 개최된 ‘울트라 코리아 2018’의 매직 비치 스테이지에 올라 무대를 달궜다. 약 50분간 펼쳐진 러닝타임 동안 빗 속에서도 매력적인 디제잉을 선보였다. 관객들은 큰 함성을 내지르며 열광적인 분위기로 화답했다.

특히 이날 형원의 무대에는 몬스타엑스의 멤버 셔누, 아이엠이 깜짝 등장해 응원했다. 셔누와 아이엠은 흥겨운 분위기 속에서 리듬에 몸을 맡기며 신나게 즐겼다.

형원은 “세계적인 EDM 축제 중 하나인 ‘울트라 코리아’에 2년 연속 무대를 꾸밀 수 있어서 너무 행복했다”며 “응원해준 관객들에게 너무 감사하다”고 밝혔다.

또 “함께 응원해준 멤버들 덕분에 더 좋은 무대를 만들 수 있었다. 고맙다”며 “앞으로 몬스타엑스로서 또 DJ H.ONE로서 좋은 무대를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형원이 속해있는 몬스타엑스는 지난 5월 서울 콘서트를 시작으로 올해 8월 유럽, 아시아, 북미, 남미 등 전 세계 18개 도시서 개최되는 월드 투어를 이어간다. 지난해 16개 도시 17회 공연을 펼치며 첫 월드투어를 성공적으로 마친 몬스타엑스는 두 번째 월드투어에서 더 많은 도시를 누비며 매력을 알린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