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대 100’ 이영표, 브라질 월드컵 중계 도중 화장실 다녀온 사연 공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KBS2 '1대 100'

사진=KBS2 ‘1대 100’

KBS2 ‘1 대 100’ ‘월드컵 특집’에 출연한 이영표 해설위원이 중계 도중 화장실을 다녀왔다고 고백했다.

MC가 “브라질 월드컵 결승전 도중에 화장실을 갔다 왔다고?” 질문하자 이영표는 “그날 연장전까지 해서 경기가 길어졌었다. 그래서 내 삶이 더 중요할까 중계가 더 중요할까를 고민했는데 내 삶이 더 중요해서 담을 넘어서 화장실을 갔다 왔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MC가 “이번 월드컵 때 우리나라 경기가 길어질 수도 있으니까 준비를 따로 하셔야 할 수도 있을 거 같다”고 말하자 이영표는 “그때도 화장실 갔다 오면 된다. 꼭 말하고 싶은 게 있는데 브라질 월드컵 결승전 때 내가 화장실을 갔다 왔는데도 아무도 몰랐다는 것이다”라고 말해 폭소케 했다.

‘1 대 100’은 오늘(12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