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채연, KBS2 뮤직드라마 ‘투 제니’ 주연 낙점…”당찬 캐릭터”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정채연/사진제공=엠비케이엔터테인먼트

정채연/사진제공=엠비케이엔터테인먼트

다이아 멤버 정채연이 KBS2 새 드라마 ‘투 제니(to.Jenny)'(극본 이정화, 연출 박진우)의 주연으로 출연한다.

소속사 MBK엔터테인먼트는 12일 “정채연이 ‘투 제니’에 주연으로 캐스팅됐다”고 밝혔다.

‘투 제니’는 누구나 한 번쯤 느꼈던 첫사랑의 설렘과 인디 음악이 어우러진 새로운 형태의 뮤직 드라마다. 첫사랑을 향한 순애보를 노래로 표현하는 한 남자와 어려운 환경 속에서 한 가지 꿈을 향해 달려가는 여자의 이야기를 담는다.

정채연은 극 중 남자 주인공의 짝사랑 상대로 역경 속에서도 꿈을 찾는 당찬 캐릭터를 연기한다. 또 다른 새로운 매력을 끊임없이 보여주겠다는 각오다.

정채연은 “첫 주연을 맡은 만큼 설레고 뜻 깊은 작품이다. 출연이 확정되었을 때 뮤직드라마여서 부담이 더 컸던 것 같다. 모든게 많이 부족한 나이기에 더 열심히 해야할 것 같았다”고 밝혔다.

이어 “또 하나의 도전이라 생각한다. 시청자분들께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출연 소감을 밝혔다.

정채연과 함께 호흡을 맞출 상대역으로는 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로 얼굴을 알린 신예 배우 김성철이 출연한다.

‘투  제니’는 내달 10일 오후 11시 첫 방송을 내놓는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