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추행 혐의’ 경하, 일급비밀 자진 탈퇴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일급비밀,경하,쇼케이스

그룹 일급비밀 경하/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강제추행 혐의를 받고 있는 경하가 그룹 일급비밀(TST)에서 탈퇴하기로 했다.

소속사 JSL컴퍼니는 지난 11일 일급비밀 공식 팬카페를 통해 “이경하 군은 본인으로 인해 멤버들에게 피해를 주고 싶지 않다는 의견을 전달했고 팀 탈퇴 의사를 밝혔다”고 알렸다.

앞서 경하는 2014년 12월께 동갑내기 인 A양을 강제 추행한 혐의로 기소돼 지난 달 1심 재판부로부터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 받았다. 경하 측은 “혐의를 인정하지 않는다”며 항소했고 이후 일급비밀은 활동을 잠정 중단한 상태다.

소속사는 “일급비밀 멤버들은 활동 중단으로 인해 정신적으로 상당히 지쳐 있으며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했다. 이에 경하가 탈퇴 의사를 밝히자 많은 대화를 나눈 끝에 이번 사건에 집중하고 싶다는 당사자의 의견을 존중해 탈퇴를 결정하게 됐다고 한다.

소속사는 “이번 사건으로 인해 팬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진심으로 사죄드리며, 향후 사건에 대한 진행 상황이 확인되는 대로 팬 여러분께 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늘 응원해주시고 사랑해주시는 팬 여러분을 위해, 보다 좋은 음악과 활동으로 보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다음은 JSL컴퍼니의 공식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JSL컴퍼니입니다.

먼저 일급비밀(TST)을 아껴 주시고 사랑해 주시는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일급비밀(TST)에 대한 향후 거취와 관련하여 공식 입장을 전하고자 합니다.

현재 일급비밀(TST) 멤버들은 활동 중단으로 인해 정신적으로 상당히 지쳐 있으며,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이에 일급비밀(TST)의 멤버 이경하 군은 본인으로 인해 멤버들에게 피해를 주고 싶지 않다는 의견을 전달하였고, 팀 탈퇴 의사를 밝혔습니다.

이후 JSL컴퍼니와 일급비밀(TST)의 멤버들은 이경하 군과 충분한 대화를 나누었으며, 세상에 알려진 이야기와는 다른, 진실을 밝히는데 집중하고자 하는 본인의 의견을 존중하여, 심사숙고 끝에 이경하 군의 팀 탈퇴를 결정하게 되었습니다.

이번 사건으로 인해 팬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진심으로 사죄드리며, 향후 사건에 대한 진행 상황이 확인되는 대로 팬 여러분께 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앞으로 저희 JSL컴퍼니와 일급비밀(TST) 멤버는 늘 응원해주시고 사랑해주시는 팬 여러분을 위해, 보다 좋은 음악과 활동으로 보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또한 일급비밀(TST)이 팬 여러분들과 함께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임을 약속드립니다.

일급비밀(TST)에게 변함없는 응원과 사랑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