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피플2’ 김재중, “남성 패션지서 의뢰… 사진 장비 욕심 난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포토피플 인 도쿄' 김재중/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포토피플 인 도쿄’ 김재중/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네이버TV 예능 ‘포토피플 인 도쿄’(이하 ‘포토피플2’)에서 김재중이 사진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포토피플2’는 6명의 스타로 구성된 포토 크루들이 도쿄를 찾아 뷰파인더 너머로 세상을 바라보며 사진과 함께 성장하는 감성 힐링 예능프로그램.

11일 첫 방송에서 김재중은 조세호와 만나 “자꾸 사진에 대한 욕심이 생긴다”며 “더 많이 공부하고 싶어진다. 장비 욕심도 자꾸 생겨서 오히려 스트레스를 받을 정도”라 밝히며 사진에 대한 열정을 드러냈다.

이어 김재중은 “아시아 남성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레옹 코리아(LEON)’에서 패션 화보 의뢰가 들어왔다”며 새로운 크루의 합류와 함께 본격적인 사진여행의 시작을 예고했다. ‘레옹 코리아’ 우이경 편집장은 “지난 시즌1 김재중씨가 촬영한 ‘디올(Doir)’ 패션 화보를 감명 깊게 봤다. 사진작가 못지 않게 잘 찍으셔서 감탄했다”며 의뢰 이유를 밝혔다.

본격적인 크루 합류에 앞서 한국과 일본을 오가며 활발하게 활동 중인 김재중의 도쿄 하우스가 공개됐다. 김재중은 직접 카메라를 들고 크루와의 여행을 위해 짐을 챙겼다. 그와 함께 반려묘 네네와 코코도 등장했다. 김재중은 “새로운 크루는 어떤 친구들이 올지 기대가 되고, 새로운 멘토는 어떤 분이 될지 기대가 된다”며 앞으로 있을 사진여행에 대한 설렘을 자극했다.

앞서 제작발표회에서 김재중은 ‘포토피플2’에 대해 “시즌1에 비해 더 나아진 모습을 보여드려야 할 것 같은 부담감 때문에 사진 연습을 많이 하고 가서 보람찼다. 덕분에 동생들에게 사진에 대해 알려줄 수 있는 약간의 여유가 생겼다”며 수장다운 든든한 모습을 보였다.

스타들의 사진작가 도전기를 담은 ‘포토피플2’는 매주 월, 수요일 오후 5시 네이버TV와 V앱을 통해 공개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