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스위스 3인방, 미용실 찾아 삼만리…韓 스타일에 도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스위스 2편/사진제공=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스위스 2편/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스위스 친구들이 한국 미용실을 방문해 헤어스타일 변신을 시도한다.

오는 14일 방영될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스위스 친구들의 둘째 날 여행이 시작된다. 시간 계획 철저한 이들이 짠 첫 번째 코스는 한국 스타일 체험을 위한 미용실 방문이었다.

행동대장 알레산드로의 지휘 아래 미용실을 찾아 나섰지만 한참을 걸어 도착한 곳은 명동성당이었다. 이에 안토니는 “여기는 아닌 것 같아. 신부가 미용사가 아닌 이상”이라고 말하며 자신들이 잘못된 길을 찾아왔다는 걸 인지했다. 길을 잃은 스위스 친구들을 본 MC 딘딘은 “그래도 실수치고는 볼만한 곳에 갔다”고 말하며 친구들의 실수를 보듬어 주었다.

결국 왔던 길을 다시 돌아간 스위스 3인방은 숙소에서 나온 지 40분 만에 미용실을 찾을 수 있었다. 드디어 머리를 하게 된 안토니는 미용사와 상담할 때 “베컴처럼 잘생기지는 않았지만 해볼 수는 있죠”라고 말해 베컴의 헤어스타일을 요구했다.

스위스 친구들의 한국 미용실 방문기는 14일 오후 8시 30분에 공개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