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김일중, “방탄소년단과 오래된 사이”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비디오스타' 김일중/사진제공=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김일중/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첫 회를 장식했던 방송인 김일중이 다시 한 번 방문해 방탄소년단과의 인연을 공개한다.

오는 12일 방송되는 ‘비디오스타’의 ‘기 빨림 주의! 투 머치(too much)가 일류다’ 편에는 일과 사랑에 빠진 네 남자 이상민, 김일중, 박지우, 빅스의 라비가 출연한다.

두 번째로 ‘비디오스타’를 찾은 김일중은 “한결같이 2인자”라는 MC들의 이야기에 “지금은 2인자도 아니다”고 셀프 디스를 했다. 이어 프리랜서 선언을 고민하는 아나운서를 향해 현실적인 조언을 전했다. 그는 “프리 선언을 한 아나운서들은 반드시 ‘게 섰거라 전현무’란 타이틀로 기사를 낸다”고 언급해 웃음을 안겼다.

김일중의 ‘투 머치’ 매력은 계속됐다. 그는 스스로를 ‘아이돌 행사계의 유재석’이라 지칭하며 행사 진행 노하우를 공개했다. 이 과정에서 세계적인 스타로 발돋움한 방탄소년단과의 오래된 인연을 밝히며 그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최근 ‘뿜뿜’으로 많은 사랑을 받은 모모랜드와의 인연도 언급하며 무대까지 준비해 MC들로부터 ‘아이돌 행사계의 유재석’이라 인정받았다.

위기의 순간도 존재했다. 김일중이 “아내가 어학연수를 준비 중”이라고 밝히며 “표정 관리가 힘들다”고 고백한 것. 더불어 아내에게 영상 편지를 보내는 동안에도 승천하는 광대를 숨기지 못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아이돌과의 인연, 아내에게 보내는 웃음 폭탄 영상편지는 12일 오후 8시 30분에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