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치맨’ 윤다영, 박성훈에 ‘분노의 슬리퍼’ 던진다…’격한’ 사랑 싸움 예고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드라맥스·MBN '리치맨'/사진제공= iHQ

드라맥스·MBN ‘리치맨’/사진제공= iHQ

드라맥스·MBN ‘리치맨'(연출 민두식, 극본 황조윤·박정예)에서 박성훈과 윤다영의 사랑 싸움이 예고됐다.

‘리치맨’에서는 접입가경으로 치닫는 이유찬(김준면)과 김보라(하연수), 민태주(오창석), 민태라(김예원)의 사각관계 외에도 프로그래머 차도진(박성훈)과 보라의 절친 박미소(윤다영)의 또 다른 로맨스가 알찬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극 중 자신의 미모와 몸매를 무기로 삼은 박미소는 넥스트인에서 ‘이유찬 주니어’로 불리던 시절의 차도진을 만나 불같은 연애를 시작했다. 훤칠한 외모와 재력에 혹한 미소와 허세가 넘치는 바람둥이 도진의 만남이 죽이 척척 맞는 환상의 커플을 만들었다.

그러나 그가 넥스트인 퇴사 후 자신감 또한 바닥을 치면서 매몰찬 이별을 하게됐다. 지난 방송에서는 각자 다른 애인과 함께 마주친 두 사람이 티격태격 신경전을 보이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아직 서로에 대해 남아 있는 마음을 살벌한(?) 질투로 표현하며 이들의 불꽃 튀는 케미가 흥미를 더했다.

방송에 앞서 공개된 사진 속에서도 박미소가 차도진을 향해 슬리퍼를 던지려는 순간이 포착됐다. 뒷모습만 봐도 분노에 찬 그녀의 손짓과 두려움으로 물든 도진의 표정은 벌써부터 이들이 만들어낼 코믹 연기를 기대케 한다.

또 실의에 빠졌던 차도진에게 게임 회사를 차리게 도와주었던 이유찬과 김보라가 위기에 빠진 상황이다. 과연 도진과 미소가 격한 사랑싸움(?)을 끝내고 이들의 새로운 조력자가 되어줄 수 있을 지도 관전포인트다.

‘리치맨’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