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차일드, ‘KCON 2018 뉴욕’ 이어 ‘엠카운트다운’ 대만 특집 합류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골든차일드 / 사진제공=울림엔터테인먼트

골든차일드 / 사진제공=울림엔터테인먼트

보이그룹 골든차일드(Golden Child)가 미국 뉴욕에 이어 대만 타이페이를 뜨겁게 달군다.

골든차일드(이대열, Y, 이장준, TAG, 배승민, 봉재현, 김지범, 김동현, 홍주찬, 최보민)는 오는 7월 5일 대만 타이페이 아레나에서 개최되는 Mnet ‘엠카운트다운 in TAIPEI’ 무대에 오른다.

오는 24일 미국 뉴욕 프루덴셜 센터에서 열리는 ‘KCON 2018 NY’ 라인업에 합류하며 데뷔 10개월 만에 첫 번째 뉴욕 공연을 펼칠 예정인 골든차일드는 미국에서의 한류 열기를 대만에서도 이어가는 것. 대만은 K팝 뿐만 아니라 한국 예능, 드라마 등이 선풍적인 인기를 끌면서 한국 문화 전반에 대한 관심이 높은 지역이다.

지난해 8월 첫 번째 미니앨범 ‘Gol-Cha!’로 데뷔한 골든차일드는 빌보드가 선정한 ‘2017 K-POP 신인 베스트 10’에 이름을 올렸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