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스 라비, 신곡 ‘파블로프의 개’ 셀프 스포…베이식 참여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제공=빅스 라비 SNS 영상 캡처

/ 사진제공=빅스 라비 SNS 영상 캡처

그룹 빅스의 멤버 라비가 세 번째 믹스테이프 발표를 알리며 선공개 음원을 깜짝 공개했다.

라비는 지난 11일 오후 자신의 SNS 채널을 통해 세 번째 믹스테이프 발표 소식과 함께 오는 19일 선공개 되는 신곡 ‘파블로프의 개’ 노래 일부분을 영상으로 공개했다.

라비는 지난 1월 두 번째 믹스테이프 ‘NIRVANA(너바나)’를 발표했다. 데뷔 이래 줄곧 그룹 빅스의 랩을 책임지고 있는 라비는 지난 4월 빅스 세 번째 정규 앨범 ‘EAU DE VIXX(오 드 빅스)’를 내놓은 지 2개월 만에 솔로 아티스트로 재출격한 것.

라비는 ‘파블로프의 개’ 공개와 함께 작업하는 모습을 공개했다. ‘파블로프의 개’는 오는 19일 유튜브와 사운드클라우드를 통해 선공개되는 음원으로, 콜드 베이와 베이식이 피처링에 참여했다.

라비는 현재 SBS Plus ‘여자플러스2’에서 MC로 활약하고 있으며 12일 MBC every1 ‘비디오스타’에 출연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