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윌, ‘노트르담 드 파리’ 첫 공연 소감..”최선 다할 것”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케이윌. / 사진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가수 케이윌. / 사진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가수 케이윌이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의 첫 공연을 마치며 “끝날 때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9일 서울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관객들의 환호를 받으며 성공적인 첫 공연을 이끌었다.

‘노트르담 드 파리’는 빅토르 위고의 소설을 바탕으로 만든 작품이다. 매혹적인 집시 여인 에스메랄다를 두고 서로 다른 사랑을 하는 콰지모도, 페뷔스, 프롤로의 이야기를 다룬다. 올해 한국어 버전 개막 10주년을 맞아 더욱 주목받고 있다.

케이윌은 ‘노트르담 드 파리’에서 콰지모도 역을 맡았다. 추악한 얼굴과 다르게 맑고 아름다운 영혼을 가진 인물이다. 그는 첫 공연에서 출중한 가창력과 연기력을 보여줬다.

케이윌은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를 통해 “2016년 ‘노트르담 드 파리’에 출연했지만, 이번 첫 공연도 무척 설렜고 떨렸다”며 “좋은 공연을 위해 수많으 배우, 제작진이 연습과 노력을 했다. 끝나는 날까지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노트르담 드 파리’는 오는 8월 5일까지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