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룻밤만 재워줘’ 12일 종영…스페인 대사 관저 방송 최초 공개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하룻밤만 재워줘'/사진제공=KBS2

KBS2 ‘하룻밤만 재워줘’/사진제공=KBS2

주한 스페인 대사관저가 KBS2 ‘하룻밤만 재워줘’를 통해 방송 최초로 공개된다.

오는 12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될 ‘하룻밤만 재워줘’ 마지막 회에서는 약속대로 한국을 찾은 스페인 톱배우 커플 마크와 나탈리아 일행을 위한 이상민·김종민의 특별한 이벤트가 펼쳐진다.

지난 스페인 편 방송에서 이태곤·김종민과 인연을 맺은 마크와 나탈리아, 그리고 생면부지의 두 사람에게 따뜻한 하룻밤을 선물해준 다니엘 부부. 이들을 위해 이상민과 김종민이 어떤 잊지 못할 선물을 준비했을지 기대감이 증폭된다.

방송에 앞서 공개된 사진에는 이상민과 김종민이 스페인 친구들과 함께 주한 스페인 대사관저를 방문하고 있다. 한국에 도착한지 하루도 채 지나지 않은 스페인 친구들이 자국 대사관을 찾은 이유가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 스페인 대사관저의 내·외부 구석구석이 방송 최초로 공개된다고 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이들이 대사관저를 찾은 것은 곤잘로 오르티즈 주한 스페인 대사의 특별한 초대가 있었기 때문이다. ‘하룻밤만 재워줘’ 스페인 편에 깊은 인상을 받은 그는 제작진의 촬영 요청에 흔쾌히 허락했다는 후문.

스페인대사는 돌계단 입구까지 마중 나오는 등 시종일관 친근하고 소탈한 면모를 보였다. 또한 관저의 모습이 동서양의 조화된 분위기를 풍기며 시선을 끌 전망이다.

일행들이 돌계단을 따라 들어가자 푸른 마당과 단아한 2층 양옥의 대사관저가 등장했다. 내부에 들어서면 16세기 유럽 최강국이었던 스페인의 위용이 느껴지는 위풍당당한 태피스트리가 손님들을 맞았다. 특히 미술관을 방불케 하는 명작 콜렉션에 나탈리아는 시간이 가는 줄 모르고 푹 빠졌을 정도.

그런가 하면 이상민과 김종민은 대사관저 앞에서부터 에스코트를 해주던 스페인 꼬마 숙녀에게 시선을 떼지 못했다. 해맑은 미소로 냅킨과 다과를 부지런히 나르는 깜찍한 꼬마 메이드가 관심을 자아낼 예정이다.

이날 다과회 도중 김종민은 스페인대사를 향해 “대단하십니다”라며 엄지를 치켜들었다. 이상민도 눈빛을 반짝이며 “용기가 생깁니다”라고 말했다. 스페인 대사가 어떻게 두 사람을 감탄하게 만든 것인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