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10주년, 샤이니는 이제 시작이다(종합)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그룹 샤이니(온유, 키, 최민호, 태민)가 1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에서 열린 샤이니 정규 6집 ‘The Story of Light’ 음감회에 참석하고 있다.

그룹 샤이니가 11일 오후 서울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에서 열린 정규 6집 ‘The Story of Light’ 음감회에서 앞으로의 새로운 10년을 기약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샤이니는 이제 시작입니다. 지금까지는 많은 것을 경험하고 느꼈던 10년이었습니다. 앞으로는 우리의 더 많은 이야기를 보여줄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입니다.”

11일 오후 서울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에서 열린 샤이니 정규 6집의 두 번째 앨범 ‘The Story of Light-EP.2’ 발매 기념 음감회에서 멤버 민호가 이같이 말했다.

올해 데뷔 10주년을 맞은 샤이니는 정규 6집 ‘The Story of Light’를 에피소드(EP) 1, 2, 3으로 나눠 세 가지 버전으로 발매한다. 각 EP에는 각기 다른 신곡이 5곡씩 수록됐다. 키는 “샤이니의 10주년을 기념한다는 의미를 담았을 뿐만 아니라 샤이니만의 이미지를 다 모아서 보여주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키는 이어 “에피소드 1에는 외부에서 보는 샤이니의 모습을, 에피소드 2에는 우리가 생각하는 샤이니의 모습을 담고자 했다. 에피소드 3은 1, 2와는 또 다른 느낌으로 미디움 템포와 알앤비 위주의 곡들이 담겨있다.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싶은 마음도 있었고, 한 앨범에 15곡을 담기에는 아쉬운 느낌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온유는 “타이틀곡을 하나로만 정할 수 없었다”며 수록곡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두 번째 EP에는 타이틀곡 ‘I Want You’를 포함해 ‘Chemistry”Electric”Drive”독감(Who Waits For Love)’이 실려 있다. 키는 “앨범 전반적으로 몰아치는 노래가 많다. 운동할 때 들으면 좋은 노래”라고 소개했다.

민호는 ‘Chemistry’의 랩 메이킹에 참여했다. 민호는 “이 곡을 처음 들었을 때부터 너무 좋았다. 강렬하고 다양한 사운드가 너무 좋아 랩 작사에 참여하게 됐다. 서로 간의 ‘케미’에 대한 가사가 인상적”이라고 밝혔다.

그룹 샤이니(온유, 키, 최민호, 태민)가 1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에서 열린 샤이니 정규 6집 ‘The Story of Light’ 음감회에 참석하고 있다.

데뷔 10주년을 맞아 여러 모습을 보여주고자 세 가지 버전으로 나눠 정규 6집을 발매한 그룹 샤이니. 왼쪽부터 온유, 태민, 민호, 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데뷔 10주년을 맞이한 멤버들의 각오도 남달랐다. 태민은 “10년이라는 시간 자체가 자부심을 느끼게 해준다. 멤버들과 싸우기도 했으나 이제는 말하지 않아도 서로를 알 수 있게 됐고 끈끈한 유대를 자랑스럽게 보여줄 수 있다”고 자신했다. 키는 “이번 정규 앨범의 타이틀곡이 세 개다. 그만큼 샤이니가 아직 여기에 있다고, 잘 지내고 있다고, 우리의 모습 그대로 잘 버티고 있다고 전달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민호는 “아직 갈 길이 멀다. 앞으로 샤이니의 다양한 색을 보여주면서 팬들과 대중에게 가까이 갔으면 한다”고 희망했다. 온유는 “주변에서 10주년이라고 축하해줄 때 실감이 난다. 멤버들이 쌓아왔던 시간들이 값지게 남아있다. 샤이니로서, 개개인으로서도 많이 활동할 것”이라고 했다.

앞으로의 샤이니는 더욱 샤이니다운 색을 또렷히 만들어나갈 전망이다. 태민은 “그간 여러 장르를 시도했다. 이제는 그 장르를 샤이니의 색으로 재해석하기 시작한 시기가 온 것 같다”며 “더 진해진 멤버들의 개성과 연륜이 샤이니만의 차별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샤이니는 앨범마다 ‘샤이니답다’라는 찬사를 들어온 그룹이다. 민호는 “‘샤이니답다’가 고유명사가 됐으면 좋겠다. 샤이니라는 그룹 명이 빛을 받는 사람들인 만큼 우리가 많은 사람들에게 빛을 받으면 받을수록 더 여러 색을 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 앞으로도 새로운 트렌드를 제시할 수 있는 그룹이 됐으면 한다”며 “‘샤이니의 색은 샤이니다'”라고 정의했다.

데뷔 20주년을 맞이한 샤이니의 미래 모습에도 자연스럽게 궁금증이 모아졌다. 키는 “계속 나이 들지 않는 감성을 유지해 10년 뒤에도 어리고 젊은 친구들과 소통할 수 있는 사람이 돼 있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민호는 “샤이니 활동을 여전히 하고 싶다. 그러기 위해선 공부도 많이 해야 될 것 같다. 계속 앨범을 내며 각자의 영역에서 열심히 활동하고 있을 것”이라고 다짐했다.

온유는 “샤이니를 계속 하면 좋겠다는 바람이 있다. 보는 사람들도, 활동 하는 저도 행복해하면 좋겠다”고 했다. 태민은 “전문적으로 할 수 있는 새로운 취미를 만들어보고 싶다”고 했다.

‘The Story of Light’ 두 번째 EP는 이날 오후 6시에 공개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