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현장] “한일전이 아니라 ‘성장’을 봐주세요”…’프로듀스48’의 포부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Mnet '프로듀스48'에 출연하는 최영준(왼쪽부터), 메이제이 리, 배윤정, 이승기, 소유, 이홍기, 치타.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Mnet ‘프로듀스48’에 출연하는 최영준(왼쪽부터), 메이제이 리, 배윤정, 이승기, 소유, 이홍기, 치타.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한국과 일본이 아니라 친구들의 성장과 열정을 봐주세요.”

안준영 PD가 11일 오후 3시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열린 Mnet 아이돌 육성 프로젝트 ‘프로듀스48’의 제작발표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일 합작 프로젝트를 바라보는 우려의 시선에 대해 “한국과 일본의 특수한 관계가 아니라 참가자들이 꿈을 향해 달려가는 과정을 봐달라”고 요청했다.

오는 15일 오후 11시 베일을 벗는 ‘프로듀스48’은 Mnet 대표 아이돌 선발 프로그램 ‘프로듀스 101’과 일본 저명 프로듀서 아키모토 야스시가 제작한 걸그룹 AKB48의 활동 방식을 결합했다. AKB48 멤버를 포함해 가수의 꿈을 이루기 위해 연습해온 연습생 96명이 경쟁을 벌인다. ‘프로듀스 101’의 시즌3 격이다.

‘프로듀스 101’ 시즌1의 배우 장근석과 시즌2의 가수 보아에 이어 이번엔 가수 겸 배우 이승기가 ‘국민 프로듀서 대표’로 확정됐다. 연습생을 이끌 트레이너도 막강하다. 한국과 일본을 오가며 활발하게 활동 중인 밴드 FT아일랜드 이홍기, 가수 소유를 비롯해서 래퍼 치타, 안무가 배윤정·최영준·메이제이 리 등이 뭉쳤다.

안준영 PD는 “Mnet은 ‘음악으로 하나 되자’는 슬로건을 갖고 있다. 한국과 일본이라는 나라 간의 특수성이 아니라 아시아 혹은 전 세계를 무대로 아이돌을 꿈꾸는 친구들이 모여 꿈을 이뤄가는 과정을 다룰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꿈과 우정, 성장이라는 키워드를 그리고 싶었다. 한일전으로 봐주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소유와 치타, 배윤정 등도 “참가자들이 성장하는 과정을 응원해주시길 바란다”며 “참가자와 트레이너, 제작진 모두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고 힘줘 말했다.

KakaoTalk_20180611_153529087

가수 이승기.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가수 이승기.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안 PD는 10, 20대에 국한하지 않고 전 세대 시청자들을 아루르기 위해 이승기를 앞세웠다. 그는 “이승기는 어린 나이에 가수로 데뷔해 경험도 풍부하고, 진행 능력도 탁월하다. 무엇보다 전 세대를 아우르는 게 중요했다. 그러기 위해서 이승기가 꼭 필요했다”고 설명했다.

이승기는 “우리 나라 음악산업이 한국에 국한되지 않고 전 세계로 뻗어나가고 있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탄생하는 걸그룹은 전 세계에 영향을 끼칠 수 있을 것이라는 확신이 들어서 출연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참가자들이 편안하게 자신의 역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돕는 역할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국의 Mnet과 일본 전역에서 800만 명 이상이 시청하는 대표 위성방송 채널 BS스카파에서 동시 방송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