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민, “싱싱한 샤이니, 여자였다면 너무 사랑했을 것”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샤이니 태민,음감회

그룹 샤이니(온유, 키, 최민호, 태민)의 멤버 태민이 1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에서 열린 샤이니 정규 6집 ‘The Story of Light’ 음감회에 참석해 ‘셀프 자랑’을 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제가 여자라면 샤이니를 정말 너무 사랑하지 않았을까라고 생각합니다.”

그룹 샤이니의 멤버 태민이 1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에서 열린 샤이니 정규 6집 ‘The Story of Light-EP.2’ 발매 기념 음감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 앨범이 샤이니의 데뷔 10주년을 맞아 발매되는 앨범인 만큼 멤버들은 10년 동안 계속 활동을 해올 수 있었던 자기 자신에 대해 스스로 자랑해달라는 부탁을 받았다.

태민은 “멤버들이 생각하는 것이 다 다를 수 있다”고 조심스럽게 말하며 “저는 ‘내가 샤이니다’라는 자부심이 강하다”고 밝혔다.

“일정 안에서 행복을 찾으려고 하는 것 같다”는 태민은 “또 누가 봐도 샤이니는 젊고 건재하고 파릇파릇하고 싱싱한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올해 데뷔 10주년을 맞은 샤이니는 정규 6집 ‘The Story of Light’을 에피소드(EP) 1, 2, 3으로 나눠 세 가지 버전으로 발매한다. EP 1은 지난 5월 28일 발매됐으며 EP2는 이날 오후 6시에 공개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