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이니 민호, “동안, 차트에 선한 영향력 끼쳐”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샤이니 민호,음감회

그룹 샤이니(온유, 키, 최민호, 태민)의 멤버 민호가 1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에서 열린 샤이니 정규 6집 ‘The Story of Light’ 음감회에 참석해 ‘셀프 자랑’을 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멤버들이 동안이다 보니까 어린 친구들이 거부감을 덜 느끼고 저희도 어린 친구들에게 편안하게 다가갈 수 있는 것 같습니다.”

그룹 샤이니의 멤버 민호가 1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에서 열린 샤이니 정규 6집 ‘The Story of Light-EP.2’ 발매 기념 음감회에서 이같이 너스레를 떨었다.

이 앨범이 샤이니의 데뷔 10주년을 맞아 발매되는 앨범인 만큼 멤버들은 10년 동안 계속 활동을 해올 수 있었던 자기 자신에 대해 자랑해달라는 부탁을 받았다.

민호는 “저희가 ‘누난 너무 예뻐’라는 곡으로 데뷔했다. 그래서 그런지 10년이 지나도 업계에 있는 사람들이 저희를 어리게 봐주는 것 같다. 또 차트에도 동안이 (선한) 영향력을 끼치는 것 같다”고 밝혔다.

민호는 이어 “차트 성적은 하늘이 주시는 것 같다. 팬들이 노력해주는 것에도 감사함을 느낀다. 좋은 성적이 나오면 좋겠으나 성적에 연연하기 보다 이번 앨범을 통해서는 많은 활동을 보여주고 싶은 바람이다”고 덧붙였다.

올해 데뷔 10주년을 맞은 샤이니는 정규 6집 ‘The Story of Light’을 에피소드(EP) 1, 2, 3으로 나눠 세 가지 버전으로 발매한다. EP 1은 지난 5월 28일 발매됐으며 EP2는 이날 오후 6시에 공개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