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듀스48’ 안준영 PD “이승기 섭외 이유? 전 세대를 아우를 수 있는 인물”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안준영 PD.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안준영 PD.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프로듀스48’의 연출을 맡은 안준영 PD가 ‘국민 프로듀서 대표’로 가수 겸 배우 이승기를 뽑은 이유에 대해 “전 세대를 아우를 수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11일 오후 3시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열린 Mnet 아이돌 육성 프로젝트 ‘프로듀스48’의 제작발표회에서다.

‘프로듀스48’은 Mnet 대표 아이돌 선발 프로그램 ‘프로듀스 101’과 일본 프로듀서 아키모토 야스시가 제작한 걸그룹 AKB48의 활동 방식을 결합한 프로젝트이다. AKB48 멤버를 포함해 가수의 꿈을 이루기 위해 연습한 한일 양국 연습생 96명이 등장한다. 시청자들이 국적과 관계없이 12명의 데뷔 멤버를 선택하는 방식이다. 첫 방송은 오는 15일 오후 11시.

‘프로듀스 101’의 시즌1과 시즌2에서는 각각 배우 장근석과 가수 보아가 ‘국민 프로듀서 대표’ 역을 맡았다. 이번엔 이승기가 프로그램을 이끌 예정이다.

안준영 PD는 “‘프로듀스 101’의 시리즈이지만 1, 2와는 다르게 일본과 합작해 진행한다. 이승기에게 계속해서 러브콜을 보냈다”면서 “어린 나이에 가수로 데뷔해 경험도 풍부하고, 진행 능력도 탁월하다”고 칭찬했다. 이어 “무엇보다 전 세대를 아우르는 게 중요했다. 그러기 위해서 이승기가 꼭 필요했다”고 덧붙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