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덕 감독, 아내와 이혼 소송 中 “가족들 큰 상처”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김기덕 감독 / 사진=김기덕 필름 제공

김기덕 감독 / 사진=김기덕 필름 제공

김기덕 감독이 아내와 이혼 절차를 밟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한 매체는 김기덕 감독이 미투 논란이 불거진 이후 아내와 이혼 소송을 진행 중이라고 보도했다.

앞서 지난 3월 MBC ‘PD수첩’은 김 감독이 영화에 출연하는 여배우들에게 성관계 요구 및 성추행을 일삼았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김기덕 감독은 자신을 강제추행치상 등의 혐의로 고소한 여배우를 무고 혐의로 맞고소했고, PD수첩 제작진과 다른 여배우 2명도 무고와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김 감독의 가족 역시 큰 상처를 받고 그동안 살아온 집과 이웃을 뒤로하고 김 감독과 헤어짐을 준비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김 감독의 아내 A 씨는 이혼을 청구했고, 현재 이혼 소송과 관련해 변호사를 선임한 상태로 알려졌다.

A 씨 측은 “김 감독의 잘못을 인정하는 것은 아니지만, 가족으로 살 수 없을 정도의 파경에 치달았다. 또 전 가족이 인격 살인을 당해 외부의 비난으로 도저히 살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김 감독은 자신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가정을 가진 사람으로서 부끄러운 일을 한적이 없다고 말할수는 없으나 성폭행범은 아니다. 악의적 허위 사실에 성폭력 논란 보도로 엄청난 피해를 받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