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퍼톤스, 정규 6집 발매 기념 콘서트 ‘long way’ 마무리…7월 클럽투어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2018 페퍼톤스 콘서트 '롱웨이(long way)'/사진제공=안테나

2018 페퍼톤스 콘서트 ‘롱웨이(long way)’/사진제공=안테나

밴드 페퍼톤스가 2천 4백여명의 팬들과 만나며 ‘2018 페퍼톤스 콘서트 롱웨이(long way)’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페퍼톤스는 지난 9, 10일 서울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3년 9개월 여만에 발매한 정규 6집 음반 기념 공연 ‘롱웨이’를 열었다.

이번 공연은 ‘롱웨이’라는 타이틀 아래 무대 연출과 구성이 섬세하게 준비됐다. 웅장한 서사를 가지고 ‘출발, 정착, 방랑, 동반, 여행의 끝’이라는 다섯개의 소테마로 꾸려졌다.

어디론가 길을 떠나는 이들의 분주한 플랫폼 앰비언스에 이어 6집 음반의 마지막 곡인 연주곡 ‘롱웨이’로 장엄하게 시작됐다. 총 2시간이 넘는 러닝타임 동안 노래 속 배경이 되는 시·공간으로의 음악 여행과 판타지 요소가 결합돼 눈길을 끌었다.

페퍼톤스는 관악기와 스트링 세션으로 한층 풍성해진 사운드를 준비했다. 본연의 매력 뿐 아니라 색다른 반전이 있는 편곡까지 더해졌다.

공연의 게스트로는 가수 이진아가 등장했다.  ‘스커트가 불어온다’와 ‘할머니와 낡은 로케트’를 부른 이진아는 정규 음반 준비가 한창인 가운데 참여해 “선배 뮤지션의 공연에 보컬로 참여할 수 있어 기쁘다”며 응원했다.

페퍼톤스는 “그 동안 연말 공연이나 클럽투어에서 만나다가 4년만에 낸 정규 음반의 발매 기념 공연을 하게 됐다”며 “음반을 낸 뒤 하는 공연이 6년만인데, 잊지 않고 찾아주셔서 감사하다. 앞으로도 긴 여행에서 소중한 동반자가 되어달라”며 팬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뉴히피제너레이션’ ‘노래는 불빛처럼 달린다’ ‘THANK YOU’ 등 대표곡을 열창한 페퍼톤스는 이번 공연을 위해 특별히 편곡한 라이브들로도 무대를 채웠다. 각 소테마 안에서도 또 다른 여행의 한 장면들을 극적으로 담아냈다.

페퍼톤스는 공연 말미 7월 치러지는 클럽투어의 일정을 깜짝 발표했다. ‘2018 페퍼톤스 롱웨이 클럽투어’는 내달 7일 광주 피크 뮤직홀에서 시작해 8일 대전 믹스페이스, 14일 부산 레블, 15일 대구 락왕까지 총 4개도시에서 치러진다. 예매는 15일 티켓 예매 사이트 인터파크에서 시작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