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피플2’ 조세호, “동생들 위해 잠자리 복불복”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포토피플 인 도쿄' 조세호/사진제공=JG엔터테인먼트

‘포토피플 인 도쿄’ 조세호/사진제공=JG엔터테인먼트

개그맨 조세호가 네이버TV 예능 ‘포토피플 인 도쿄’ 촬영 중 매일 밤 잠자리 복불복을 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11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한국방송회관 코바코홀에서 ‘포토피플 인 도쿄’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조창완 PD, 목나정 포토그래퍼, 김재중, 조세호, 남우현, 이태환, 유선호가 참석했다.

이날 조세호는 “매일 밤 잠자리 복불복은 배려심에서 시작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큰 형이라고 무조건 좋은 침대에서 자기보다 동생들도 편하게 잘 수 있게 하기 위해서 깔끔하게 복불복 게임을 했다”며 “누군가 굉장히 힘들게 자리선점을 할 때 여유로운 남우현의 모습이 돋보일 것”이라고 스포일러했다.

‘포토피플 인 도쿄’는 스타들의 포토그래퍼 성장기를 담은 감성 힐링 예능 프로그램으로, 6박 7일 동안 도쿄 전역을 발로 뛰며 포토그래퍼에 도전하는 포토크루의 리얼리티를 담았다.

11일 오후 5시 ‘네이버TV’를 통해 공개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