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 함무라비’ 김명수, 아버지와 어색한 이유는?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미스 함무라비' 어색한 임바른 부자/사진제공=스튜디오 앤 뉴

‘미스 함무라비’ 어색한 임바른 부자/사진제공=스튜디오 앤 뉴

JTBC ‘미스 함무라비’에서 얼굴도 생활도 ‘바른’ 김명수가 아버지와 어색한 모습을 공개했다.

‘미스 함무라비’ 제작진은 11일 원칙주의 판사 임바른(김명수 분)의 부모님을 향한 극과 극 온도차 눈빛이 담긴 사진을 선보였다.

우월한 비주얼에 섹시한 두뇌까지 지닌 초엘리트 판사 임바른은 완벽해 보이지만 그에게도 아픈 곳은 있다. 세상을 바꾸기 위해 어디든 달려 나가던 언론인이지만, 정작 자신의 가족은 내팽개쳤던 아버지에 대한 원망이 바로 그것. 임바른이 섣부른 선의를 경계하는 이유 역시 아버지의 영향이기도 하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아버지, 어머니에 대한 임바른의 상반된 태도를 알 수 있다. 엄마의 말에는 다정하게 눈을 맞추고 귀를 기울이는 모습은 영락없이 착한 아들의 모습이다. 반면 아버지와의 대화에서는 눈을 맞추기는 커녕 심드렁한 표정이다.

11일 방송될 7회에서는 ‘민사 44부’가 부모님의 재산을 둘러싼 형제들의 재판을 맡게 된다. ‘피보다 진한 재산’을 쟁취하기 위해 총알 없는 전쟁을 펼치는 형제들의 재판을 통해 아버지에 대해 냉소적이던 임바른이 ‘가족’의 의미를 되짚어본다. ‘미스 함무라비’ 제작진은 “재산을 두고 다투는 가족 간의 재판을 통해 판사로서 인간 임바른으로서 성장과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고 밝혔다.

‘미스 함무라비’ 7회는 11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