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치맨’ 김예원, 탁월한 안목+화끈한 결단력…카리스마 ‘뿜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드라맥스·MBN '리치맨' 김예원/제공='리치맨' 영상 캡처

드라맥스·MBN ‘리치맨’ 김예원/제공=’리치맨’ 영상 캡처

드라맥스·MBN ‘리치맨’에서 김예원이 갤러리 오너로서 카리스마를 뿜어냈다.

실력 있는 큐레이터이자 ‘민갤러리’를 운영 중인 민태라(김예원 분)는 앞서 거리화가 이동하(한정훈 분)의 재능을 알아봤다. 그러나 유명 화백이 그의 그림을 사들인 뒤 자신의 작품인 것처럼 전시회까지 열고 있음을 알게 됐다.

이에 “내가 동하씨 그림하고 이름, 찾아줄게요”라고 약속한 그녀는 해당 화백과 윤대표(윤송아 분)를 불러 4자 대면을 진행했다. 그림 가격으로 5억을 제안하는 윤대표의 도발에 이동하가 포기하려 하자 더욱 강한 결단력을 보였다. 전시되어 있는 그의 그림들을 찾아 모두 칼로 찢어버린 채 “이 그림 내가 샀으니까 내 맘대로 하는 거에요. 5억이랬죠? 계좌 보내주세요”라며 차갑게 쏘아붙인 것.

뿐만 아니라 이동하에게 “결혼해요, 우리”라고 대뜸 프로포즈를 하더니 “남자 여자로 말고 갤러리 대표랑 작가로”라고 덧붙이며 민갤러리 전속 화가를 제안했다.

‘리치맨’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1시 드라맥스와 MBN에서 동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