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승현, ‘러블리 호러블리’ 출연 확정… 박시후와 대립각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배우 지승현/사진제공=토브컴퍼니

배우 지승현/사진제공=토브컴퍼니

배우 지승현이 KBS2 새 월화드라마 ‘러블리 호러블리’에서 악역 사동철 역에 캐스팅됐다.

오는 8월 방송되는 ‘러블리 호러블리’는(연출 강민경, 극본 박민주)는 하나의 운명을 나눠 가진 두 남녀 필립(박시후)과 을순(송지효)이 톱스타와 드라마 작가로 만나면서 일어나는 기이한 일들을 그린 호러 로맨틱 코미디다.

지승현이 연기하는 사동철은 톱스타인 필립 역의 박시후와 대립각을 펼치는 인물로 극에 긴장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악역으로 연기 변신에 나서는 지승현의 모습이 기대감을 높인다.

지승현은 드라마 ‘태양의 후예’로 안방극장에 강렬한 눈도장을 찍은 데 이어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이판사판’, 영화 ‘보통사람’ ‘퍼즐’ 등에 출연해 안정적이면서도 인상깊은 열연을 펼치며 사랑을 받았다. 최근에는 SBS 수목드라마 ‘훈남정음’에서 황정음이 관리하는 회원 강돌진 역으로 특별출연하며 짧지만 강한 인상을 남기기도 했다.

이외에도 지승현은 웹드라마 ‘응큼한거 아닌데요’에 주인공으로도 캐스팅돼 촬영 중에 있으며, 차기작으로 영화 ‘이웃사촌’ ‘검객’ ‘사바하’의 개봉을 앞두고 있다. 또한 ‘태양의 후예’로 인연을 맺은 김은숙 작가의 신작 tvN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에 출연하는 등 하반기 다양한 작품으로 열일 행보를 이어갈 예정이다.

‘러블리 호러블리’는 ‘너는 인간이니’ 후속으로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