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온 마스’ 박성웅, 일단 들이받고 본다… ‘마당발 수사’로 범인 검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라이프 온 마스' 박성웅/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라이프 온 마스’ 박성웅/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OCN 오리지널 ‘라이프 온 마스’의 박성웅이 ‘마당발 수사’를 펼쳤다.

강동철(박성웅 분)은 지난 10일 방송된 ‘라이프 온 마스’에서 촉에 살고 촉에 죽는 육감 수사를 보여줬다. 살인범을 잡기 위해 동네 통반장들의 인맥과 직감을 이용했다. 또한 시도 때도 없이 한태주(정경호)와 티격태격하는 브로맨스를 선보였다.

강동철은 단순 자살로 추정되는 현장에서 한태주가 ‘살인사건’이라고 말하는 바람에 곤혹에 빠졌다. 기사를 쓰겠다는 기자들을 말리다 물구덩이에 엉덩방아까지 찧었다. 둘은 으르렁거리며 각자의 수사 방식대로 포위망을 좁혀갔다. 1988년식 수사에 익숙한 동철이 태주보다 한 발 먼저 증거들을 확보했고 범인으로 의심되는 DJ를 잡아왔지만, 태주의 예리한 눈썰미와 태클로 인해 결국 그를 풀어줬다.

서로의 수사 방식은 다르지만 범인을 잡겠다는 의지 만큼은 같았다. 나영(고아성 분)이 찾아낸 실종신고서를 토대로 또 한 명의 피해자를 발견했고 피해자의 마지막 행선지로 향했다. 태주가 2018년식 과학수사 방법을 이용해 범인의 족적을 발견했고 동철은 그 족적이 군화인 것을 단숨에 알아차리며 의도치 않게 힘을 합쳐 범인의 특징을 찾아냈다.

곧바로 동철은 ‘마당발 수사’에 돌입했다. 안주머니에서 두툼한 수첩을 꺼내 여기저기 전화를 돌리며 동네 통반장들을 불러 모았다. 이에 범인의 생김새는 물론 집까지 알아내며 두 번째 피해자를 구해내고 범인 검거에도 성공했다.

‘라이프 온 마스’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20분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