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식당’ 이상민, “맛있는 음식 먹으니 가족 생각이 나”…’효자’ 면모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코미디TV '잠시 휴-이 식당'/사진제공=코미디TV

코미디TV ‘잠시 휴-이 식당’/사진제공=코미디TV

방송인 이상민이 코미디TV ‘잠시 휴-이 식당’에서 어머니에 대한 애틋한 감정을 드러냈다.

오는 12일 오후 11시 방송될 ‘이 식당’ 6회에서는 부모님과의 추억이 담긴 신청자의 사연이 공개된다.

사연자는 “회사 취업 후 첫 회식 날 갔던 곳”이라며 서울의 한 양 대창 전문점을 소개했다. 이어 그는 “회식을 하면서 ‘월급 받으면 부모님을 모시고 꼭 다시 오겠다’고 생각했다. 첫 월급날 이 식당에서 부모님과 함께 양 대창 구이를 맛있게 먹은 추억이 있다”며 이상민에게 가 볼 것을 추천했다.

식당에 방문한 이상민은 양과 대창 등을 직접 구워 먹으며 “사연 주인공처럼 나도 엄마를 모시고 오고 싶다. 소중한 사람들을 떠올리게된다”며 “역시 맛있는 음식을 먹으니 가족이 생각난다”고 털어놨다.

‘이 식당’ 제작진에 따르면 이날 촬영은 아침부터 시작됐다. 이에 이상민은 “공복에 첫 끼로 양 대창을 먹으면 느끼할 수 있겠다”면서도 양 대창 구이를 폭풍 흡입했다.

또 그는 식당으로 향하기 전 먼저 액세서리 가게에 들러 “우리 엄마는 액세서리가 잘 어울린다”며 추억을 곱씹었다. 이후 머리핀을 직접 꽂아보는 등 장난스러운 매력을 발산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