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부해’ 최용수 “히딩크 감독, 안정환 상당히 싫어했다” 저격…안정환 ‘당황’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JTBC '냉장고를 부탁해'/사진제공=JTBC

JTBC ‘냉장고를 부탁해’/사진제공=JTBC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한국 축구의 레전드’ 최용수 감독이 MC 안정환과 못 말리는 앙숙 케미를 뽐낸다.

11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될 ‘냉장고를 부탁해’는 2018 러시아 월드컵을 맞아 한국 축구의 레전드 스트라이커이자 K리그에서 유일하게 단일팀 선수·코치·감독 등을 겸했던 최용수와 연예계 대표 축구 스타 샤이니의 민호가 출연한다.

최용수는 등장과 동시에 MC 안정환을 막 대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2002 한일 월드컵 당시를 회상하던 최용수는 “국가대표 소집일 날, 파마를 하고 나타난 안정환을 보고 ‘저래서 축구경기 할 수 있겠나’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히딩크 감독님이 안정환을 상당히 싫어했다”고 기습 공격해 안정환을 당황하게 했다. 그 이유를 들은 출연진은 폭소를 금치 못했다는 후문.

또 최용수는 골 세리머니계의 전설로 남아있는 ‘광고판 세리머니’와 관련된 소문에 대해 해명했다. 그는 1997년 프랑스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에서 세리머니를 하려다 광고판 위에서 떨어진 경험이 있다. 그 이후 ‘말이 어눌해지고 판단력도 흐려졌다는 소문이 있다’는 이야기에 최용수는 “축구 인생에 흠집 나진 않았다”고 답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안정환, 이영표, 박지성이 각각 다른 방송사의 중계 해설자를 맡은 데 대해서도 이야기 했다. 그는 “이영표는 축구에 대한 지식이 해박하고, 박지성은 가장 최근에 은퇴해 축구의 흐름을 잘 안다”고 평가했다.

이어 안정환에 대해서는 “해설자인데 축구를 관람하는 것 같다”며 놀리다가도 “친근감 있는 해설이 매력적”이라고 칭찬했다. 또 세 명의 후배와의 선수 생활 후일담을 털어 놓으며 “안정환 빼고는 다 착했다”고 폭로하며 ‘안정환 잡는 최용수’ 역할을 톡톡히 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