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샤3’ 윤두준X백진희, 한여름의 미각 여행 예고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tvN '식샤를 합시다3: 비긴즈' 포스터/사진제공=tvN

tvN ‘식샤를 합시다3: 비긴즈’/사진제공=tvN

tvN 새  드라마 ‘식샤를 합시다’가 시즌3로 올 여름 안방극장을 찾는다.

tvN 새 월화드라마 ‘식샤를 합시다3: 비긴즈’(극본 임수미, 연출 최규식, 이하 ‘식샤3’)가 오는 7월 16부터 방송을 시작한다. ‘식샤3’는 서른 넷, 슬럼프에 빠진 구대영(윤두준 분)이 식샤님의 시작을 함께했던 이지우(백진희 분)와 재회하면서 스무 살 그 시절의 음식과 추억을 공유하며 상처를 극복하는 이야기. 3년 만에 찾아온 새로운 시즌이다.

2013년 첫선을 보인 드라마 ‘식샤’는 ‘1인가구’와 ‘먹방’ 트렌드를 반영하며 함께 식사를 한다는 것에 대한 의미를 되새겼다. 특히 부대찌개, 김치찌개, 떡볶이, 샤브샤브 등 익숙하면서도 겨울을 연상케 하는 음식들과 오피스텔 이웃들의 생생한 먹방이 어우러져 호평을 받았다.

2015년 봄에는 시즌2가 제작됐다. 세종시로 거주지를 옮긴 식샤님과 빌라 1인가구 사람들의 소박하면서도 유쾌한 이야기가 기분 좋은 울림을 안겼다. 태국, 인도 같은 글로벌 요리는 물론 캠핑 요리, 시장 먹거리, 휴게소 음식 등 다양한 장소에서 만날 수 있는 음식들로 안방극장을 찾았다.

현실적인 공감을 이끌면서 침샘까지 자극했던 ‘식샤 시리즈’를 처음으로 여름에 만나볼 수 있게 됐다. ‘식샤3’는 더운 날씨로 입맛이 없어지기 쉬운 계절, 사라진 입맛과 재미를 찾아주기 위해 야심찬 공략에 나선다.

여름철 대표 먹거리들은 물론 서른 넷이 된 식샤님의 스무 살 시절 찬란한 청춘의 한 페이지까지, 풋풋하고 청량한 에너지가 기대된다.

그동안 ‘식샤 시리즈’에서 시청자들의 공감을 얻어온 포인트인 1인가구와 먹방이 이번 시즌에도 잘 녹아 들어있을지, 구대영의 대학 시절은 어떤 색다른 모습일지 기대가 모아진다.

‘식샤3’ 첫회는 오는 7월 16일 오후 9시 30분 ‘멈추고 싶은 순간: 어바웃 타임’ 후속으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