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름진 멜로’ 이준호, 호텔과 주방 대결 펼친다 ‘정면 승부’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SBS '기름진 멜로'/사진제공= SM C&C

SBS ‘기름진 멜로’/사진제공= SM C&C

SBS ‘기름진 멜로’ 이준호의 요리 실력이 발휘될까. 호텔과의 주방 대결이 펼쳐진다.

‘기름진 멜로’(극본 서숙향, 연출 박선호)가 회를 거듭할수록 흥미진진한 전개를 펼치고 있다. 펄펄 끓어가는 로맨스와 함께 주방 대결이 본격화되며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는 것. 설렘과 애틋함을 오가는 단짠 로맨스, 식욕을 자극하는 주방 이야기가 풍성하게 채워지며 기대를 높이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 서풍은 자신이 개발한 ‘다쓰새우 코스요리’를 내놓으며, 호텔과의 정면 대결을 선언했다. 그러나 호텔 역시 서풍의 레시피를 훔쳐 같은 메뉴를 내세운 상황. 서풍은 10분의 1가격에 호텔급 요리를 제공한다는 승부수를 띄우며, 요리 개발에 땀을 흘렸다. 과연 서풍의 요리는 손님들의 입맛을 사로잡을 수 있을까.

이런 가운데 ‘기름진 멜로’ 제작진은 오늘(11일) 21~22회 방송을 앞두고 손님들을 맞고 있는 서풍, 두칠성(장혁), 단새우(정려원)의 모습을 공개했다. 요리를 하면 이어 서빙을 하고, 환상의 호흡을 자랑하는 중국집 ‘헝그리웍’의 풍경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 서풍은 요리 준비에 여념이 없다. 부상당했던 팔의 깁스도 푼 상태. 그의 손에는 웍과 국자가 불끈 쥐어져 있다. 제대로 실력 발휘하려는 듯 진지해 보이는 서풍의 얼굴이 긴장감을 자아낸다. 여기에 비장의 무기였던 대형 탕바오의 출시를 앞두고 모여든 주방 식구들의 장면은 기대감을 더하고 있다.

하지만 어려움도 예상된다. 경쟁 첫날부터 칼판 채설자(박지영)의 공백이라는, 뜻밖의 위기를 겪게 되는 것이다. 또한 동네 중국집이 호텔에 맞서 손님들을 끌어모으는 것도 쉽지 않은 일. 과연 서풍의 새우 요리가 손님들의 취향을 저격하게 될지, 주방 대결은 어떤 결과를 맞게 될까. 손님들을 뺏고 데려오는 등 불꽃 튀는 영업 경쟁이 펼쳐지며 눈 뗄 수 없는 전개가 그려질 전망이다.

‘기름진 멜로’ 21~22회는 오늘(11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