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소민, ‘하늘에서 내리는 1억개의 별’ 서인국과 출연 확정…’오나귀’ 감독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정소민/ 사진제공=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정소민/ 사진제공=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tvN 새 드라마 ‘하늘에서 내리는 1억개의 별’에 배우 정소민이 출연을 확정했다.

‘하늘에서 내리는 1억개의 별’ 제작진이 11일 “정소민이 서인국에 이어 여자 주인공으로 캐스팅 확정됐다”고 밝혔다.

‘하늘에서 내리는 1억개의 별’은 2002년 일본 후지 TV에서 방영된 ‘하늘에서 내리는 1억개의 별’의 리메이크작이다. 인기 작가 기타가와 에리코가 집필하고 기무라 타쿠야, 후카츠 에리 등이 주연을 맡아 국내에서도 두터운 팬층을 확보하고 있는 히트작이다.

tvN ‘고교처세왕’‘오 나의 귀신님’ 등을 연출한 유제원 감독과 함께 드라마 ‘달콤한 나의 도시’, 영화 ‘인어공주’, ‘아내가 결혼했다’의 각본을 담당하고 영화 ‘해어화’를 각색한 송혜진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정소민은 극 중 광고 디자이너 ‘유진강’ 역을 맡았다. 유진강은 어린 시절 불의의 사고로 부모를 잃은 뒤 그녀에게 남은 유일한 혈육인 오빠 유진국의 한결 같은 보살핌과 사랑을 받으며 성장통을 겪게 되는 인물이다.

그런 가운데 유진강은 그녀 인생에 불현듯 들이닥친 베일에 쌓인 김무영(서인국)과의 만남 이후 삶의 큰 변화를 겪게 된다. 특히 묘한 인연의 끈으로 연결된 김무영에게 블랙홀처럼 빠져들게 되면서 그와 운명을 거스르는 치명적인 사랑을 이야기한다.

이처럼 서인국, 정소민은 운명 같은 인연으로 만나 겉잡을 수 없이 커지는 혼란 속에서 미친 케미를 뽐낼 예정이다.

‘하늘에서 내리는 1억개의 별’은 올해 하반기에 방송될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