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 꿈이야”…‘라이프온마스’ 정경호, 투신 일보 직전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배우 정경호 / 사진=OCN '라이프 온 마스' 방송화면

배우 정경호 / 사진=OCN ‘라이프 온 마스’ 방송화면

OCN ‘라이프 온 마스’의 정경호가 과거로 돌아간 현실을 부정하며 건물에서 뛰어내리려고 했다.

10일 방송된 ‘라이프 온 마스’에서 1988년으로 돌아간 한태주(정경호)는 자신이 2018년에서 쫓던 연쇄살인범 김민석을 발견했으나 체포 직전에 놓쳐버렸다. 그는 윤나영(고아성)에게 “내가 있던 곳은 2018년인데, 그곳에서 김민석은 일곱 명을 살해했고 서현이까지 납치했다. 서현이는 내 전 약혼자다. 놈을 쫓다가 사고가 났고 눈을 떠보니 여기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나영은 “안색이 안좋다. 병원에 가보셨냐”며 그의 말을 믿지 않았다.

낙심한 태주는 “현실로 돌아가야 한다”며 자살 시도를 했다. 1988년도로 돌아가 겪은 일이 모두 꿈이며 자신이 살던 2018년으로 돌아가기 위해서는 꿈에서 깨어나야 한다고 믿었기 때문이다. 그는 무의식에서 깨어나야 한다는 의사의 말을 떠올리면서 투신을 결심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