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국 “하하, 마흔 넘도록 결혼 안 할 것처럼 살더니…”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가수 김종국이 하하가 결혼을 알리던 때를 떠올리면서 “배신감을 느꼈다”고 말했다.

10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김종국은 하하, 양세찬을 불러 연애와 결혼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하하는 “아버지 칠순잔치에 진짜 친한 사람들만 불러서 결혼 소식을 알렸다”며 “당시 김종국이 (결혼 얘기를 듣고) 젓가락을 딱 내려놨다”고 폭로했다.

그는 “내가 고은이(가수 별)를 데려 왔는데도 의심조차 안 하더라. ‘고은이랑 예쁘게 만나고 있다’고 하니 다들 농담인 줄 아는 분위기였다. 결혼한다고 했더니 종국이 형이 젓가락을 내려놨다”고 말했다.

김종국은 “그 때 하하가 마흔이 넘도록 결혼 안 할 아이처럼 살았다. 망나니처럼 살았는데 갑자기 결혼을 하겠다고 하니 배신감이 느껴졌다”며 또 한 번 분개했다. 하하는 “몇 달 전부터 형에게 결혼에 대한 이야기를 하면서 계속 눈치를 줬다”고 항변했다. 하지만 김종국은 “그게 무슨 눈치냐”면서 “10억 로또를 맞은 뒤 ‘형. 로또 1등 되면 어떨 거 같아?’라고 말하는 것과 비슷하다. 자기는 할 준비가 된 상황에서 나와 얘기를 한 거고 나는 쥐뿔도 없는 상황에서 결혼에 대해 상의한 거 아니냐”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