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호X박성웅, 화끈한 복고 수사 시작된다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라이프 온 마스' 2회 예고 / 사진제공=OCN

‘라이프 온 마스’ 2회 예고 / 사진제공=OCN

OCN ‘라이프 온 마스’의 정경호와 박성웅이 힘을 모아 수사를 시작한다.

‘라이프 온 마스’는 2018년에 살던 형사 한태주(정경호)가 1988년 인주시로 돌아가면서 당시의 형사들과 함께 공조 수사를 펼치는 과정을 그린다. 지난 9일 첫 회에서 한태주는 연쇄살인범 김민석을 쫓다가 1988년으로 돌아갔다. 그곳에서 그는 김민석의 수법과 유사한 매니큐어 살인사건을 발견해 긴장감을 높였다.

10일 방송에서는 한태주와 강동철(박성웅)의 만남이 본격적으로 그려진다. 과학수사대 형사 한태주와 육감 수사의 달인 강동철은 사사건건 부딪히면서도 사건 해결을 위해 뜻을 모은다. 방송에 앞서 공개된 사진에서 한태주는 누군가의 멱살을 잡으며 분노하고 있어 궁금증을 자극한다.

‘라이프 온 마스’ 제작진은 “한태주와 1988년 아날로그 형사들의 공조 수사가 본격적으로 시작된다”며 “개성 충만한 복고 수사팀의 호흡이 유쾌한 웃음과 긴장감을 동시에 자아낸다. 참 다른데 이상하게 잘 맞는 화끈한 복고 수사 팀플레이가 흥미롭게 펼쳐질 예정이니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라이프 온 마스’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