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법변호사’, 시청률 소폭 하락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사진 / tvN '무법변호사' 방송화면

사진 / tvN ‘무법변호사’ 방송화면

tvN ‘무법변호사’의 시청률이 소폭 하락했다.

10일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무법변호사’는 5.6%(전국 유료방송가구 기준)의 시청률을 나타냈다. 지난 3일 방송이 기록한 6.1%보다 소폭 하락한 기록이다. 최고 시청률은 6.5%까지 올랐으며 타깃 시청층인 2049 시청률은 평균 3.0%, 최고 3.5%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 하재이(서예지)는 최대웅(안내상) 살해 혐의를 받게 된 봉상필(이준기)의 변호를 맡았다. 안오주(최민수)의 계략에 재판은 상필에게 불리하게 돌아갔지만 재이는 오히려 의지를 불태웠다. 또한 재이의 친모인 노현주(백주희)가 재이의 협력자로 등장하면서 앞으로의 전개를 궁금하게 만들었다.

‘무법변호사’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