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아라 동생, 손마술에 능한 라이트 일루셔니스트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JTBC '아는형님' 방송화면 캡처

/ 사진=JTBC ‘아는형님’ 방송화면 캡처

배우 고아라의 친동생이 ‘라이트 일루셔니스트’, 즉 마술사로 알려졌다.

고아라는 9일 방송된 JTBC ‘아는형님’에 출연해 “남동생이 현직 마술사, ‘라이트 일루셔니스트’로 활동 중”이라고 밝혔다.

고아라는 “동생은 특히 손마술에 강하다”며 동생한테 직접 배워 온 동전 마술을 선보였다.

그러나 마술을 보여주던 중 소품이었던 포크를 떨어뜨려 김희철에게 발칵돼 웃음을 자아냈다. 김희철은 이후 고아라가 림보를 할 때도 “림보를 마술보다 잘하는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고아라는 JTBC ‘뉴스룸’에 출연했을 때도 손석희에게 동전 마술을 보여준 적이 있다. 그러나 고아라는 “그 때도 소품이었던 껌을 손석희 사장님이 주워줬다”며 “생방송이었다. 사장님이 정색하면서 ‘여기 떨어졌네요’라며 주워줬다”고 말해 폭소를 유발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