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수, “인피니트 활동, 뒤돌아서 웃지 않으면 혼났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JTBC '아는형님' 방송화면 캡처

/ 사진=JTBC ‘아는형님’ 방송화면 캡처

배우 김명수가 “인피니트 활동 시절 뒤를 돌아서 웃어야 했다”고 밝혔다.

9일 방송된 JTBC ‘아는형님’에서 김명수(엘)는 이같이 말했다.

김명수는 “회사마다 그런게 있지 않았냐”며 “나는 신비주의 콘셉트였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웃어도 안 됐다. 웃어도 뒤를 돌아서 웃어야 했고 이미지에 어긋나는 행동을 하면 혼났다”고 덧붙였다.

이에 김희철도 “(중국 활동 당시) 인터뷰할 때 중국에서 여왕님으로 불리니까 말 많이 하지 말라, 부채 들고 고고히 웃으라고 했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소속사에서 다른 멤버들이 어차피 중국어로 얘기할 거니까”라며 “치파오도 몇 번 입었다”고 했다.

고아라 또한 “나도 그랬어. 인형처럼 살라 그랬어. 인형처럼 말도 하지 말라 그랬어”라며 “나 한때 인형이지 않았니”라고 물었다.

김희철은 “사탄의 인형라고 들어본 것 같아”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