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별이 떠났다’ 정웅인, 닫힌 문 앞에서 오열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MBC '이별이 떠났다' 방송화면 캡처

/ 사진=MBC ‘이별이 떠났다’ 방송화면 캡처

MBC 주말드라마 ‘이별이 떠났다’에서 정웅인이 닫힌 문 앞에서 오열했다. 9일 방송에서다.

정수철(정웅인)은 갑자기 떠난 딸 정효(조보아)를 찾아나섰다. 용케 정효가 지내고 있는 서영희(채시라)의 집 앞까지 온 정수철은 정효가 집에 있다는 무언의 확신을 가지게 됐다.

이어 아무리 벨을 눌러도 열리지 않는 문 앞에서 “우리 정효 아빠가 모르는 그런 비밀은 없는거지. 일단 문부터 열어봐 얼굴 보면서 우리 차근차근 대화하자”라며 눈물을 흘렸다.

또한 서영희를 부름 “어머니 안에 계세요? 제가 인상만 더럽지 차분하고 애도 있는 아빠입니다. 한번만 열어주세요 제발”이라며 두 손 모아 부탁했다.

서영희는 “적어도 뺏기 위해 난장판으로 집을 만들기 위해 온 건 아니니까 열자”라고 문을 열려 했으나 조보아는 고개를 흔들었다 .

눈물만 흘리는 정효를 본 서영희는 그의 눈을 가린 채 “열지 않을거면 보지마”라고 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