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온 마스’ 정경호 VS 박성웅, 날 선 긴장감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제공=스튜디오드래곤, 프로덕션H

/ 사진제공=스튜디오드래곤, 프로덕션H

OCN 드라마 ‘라이프 온 마스’의 정경호와 박성웅이 첫 사건 공조부터 제대로 맞붙는다.

‘라이프 온 마스’가 9일 첫 방송을 앞두고 한태주(정경호)와 강동철(박성웅)의 불꽃 튀는 신경전을 공개했다.

‘라이프 온 마스’는 꿈인지 현실인지 알 수 없는 1988년, 기억을 찾으려는 2018년 형사가 1988년 형사와 만나 벌이는 수사극이다.

공개된 사진 속 한태주와 1988년 인성시 서부경찰서 형사들은 사건 현장에 나란히 출동해 첫 수사 협업에 돌입한다. 폴리스 라인도 없이 몰려든 취재진과 행인을 몸으로 막아서는 아날로그 수사 현장에서 날카로운 눈빛으로 증거를 찾는 한태주의 모습이 호기심을 자극한다. 논리적 추론 대신 육감을 총동원해 초동 수사에 돌입한 강동철의 대조적인 모습 역시 눈길을 사로잡으며 흥미를 유발한다.

아슬아슬 평행선을 달리던 극과 극 성격의 한태주와 강동철 사이에 결국 불꽃이 튄다. 차갑고 예민한 한태주와 뜨겁고 야성적인 강동철의 눈빛이 매섭게 부딪치며 당장이라도 터질 듯 긴장감을 만들어낸다. 멱살을 잡은 강동철에게 한태주가 지지 않고 맞서면서 자아내는 팽팽한 기 싸움이 긴장을 높인다.

살인 사건 현장도 시선을 끈다. 피해자는 손톱에 매니큐어를 바른 상태다. 한태주가 2018년에 쫓던 연쇄 살인범의 시그니처가 바로 매니큐어. 피해자를 보자마자 살인을 직감한 한태주와 그런 한태주를 이해할 수 없는 강동철, 하나의 사건을 두고 극명한 시각차를 보이는 두 사람의 공조가 가능할지 궁금증을 증폭한다. 꿈인지 현실인지 모를 1988년에서 2018년에 쫓던 연쇄살인범의 흔적을 찾아낸 한태주가 어떤 진실과 마주할지 첫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 올린다.

‘라이프 온 마스’ 제작진은 “첫 회부터 긴장감 넘치는 미스터리를 고조한다. 달라도 너무 다른 2018년 형사 한태주와 1988년 형사 강동철의 첫 만남 역시 흥미롭게 펼쳐질 예정이다”라며 “긴박감 넘치고 유쾌하고 신선한 수사의 매력에 빠질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라이프 온 마스’는 9일 오후 10시 20분 OCN에서 처음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