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케치’ 정지훈VS이동건, 다시 한 번 맞붙는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제공=네오엔터테인먼트, 드라마하우스

/ 사진제공=네오엔터테인먼트, 드라마하우스

JTBC 금토드라마 ‘스케치’에서 정지훈과 이동건이 다시 한번 숨 막히는 대결을 펼친다. 9일 방송에서다.

지난 방송에서 부작용을 알고도 신약을 출시하려는 제약회사 사장 남선우(김형묵), 아내 이수영(주민경)을 죽인 정일수를 목표로 처단을 준비중인 김도진(이동건)에게 나타난 장태준(정진영). 상황이 좀 바뀌었다며 도진에게 검은 가방을 건넸다. 김도진은 “미래란 거 그렇게 쉽게 바뀔 수 있는 겁니까”라며 불편함을 드러냈으나 장태준은 “다시 한번 말하지만 그냥 믿으면 돼”라고 강한 어조로 지시를 내렸다.

반면 남선우는 정일우를 이용해 김도진에게 덫을 놓을 계획을 세웠다. 부하 박무석(전신환)과의 통화에서 “정일수가 있는 곳엔 반듯이 김도진이 나타난다”라며 비릿한 미소 지으며 이어 “김도진, 꼭 산채로 데려와. 숨통을 끊는 건 내 손으로 직접한다”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해 그의 계획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방송 후 공개된 예고에서는 “한 번만 살려주세요”라는 정일수 앞에 “대답이 틀렸어”라며 서늘한 표정으로 총구를 당기는 김도진의 모습이 포착됐다. 그리고 강동수는 남선우를 통해 김도진을 찾았다. 남선우는 “강형사님이 저한테 뭘 주실 수 있으시려나”라며 여유로운 표정을 지은 것도 잠깐, 누군가와 전화를 하며 “김도진 그놈, 지금 당장 옮겨. 지금 당장 옮기라고!”라며 바뀐 상황에 대해 분노했다.

결국 강동수와 김도진이 다시 마주했다. 강동수는 약혼녀 민지수(유다인)를 죽인 것에 대해 “이유가 뭐냐. 나한테 복수하려고 그래서 죽인거냐?”라며 분노했고, 김도진은 “인과율 때문이라고 해두지”라며 차갑게 답했다. 이후 두 사람의 치열한 격투가 이어졌다.

제작진은 “9일 방송에서는 다시 한 번 맞붙는 강동수와 김도진의 치열한 혈투와 두뇌 싸움이 펼쳐진다”고 했다.

‘스케치’ 6회는 9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